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저는 압구정에 있는 회사를 다녔어요.

목에 건 사원증과 브랜드 카페의 테이크아웃 잔은 왠지 낯선 이 도시가

조금이나마 나와 어울리는 듯한 소속감을 들게 해 주었어요.

 

잦은 야근과 긴 출퇴근 시간..

하루에도 몇 잔이고 커피를 먹어야 버틸 수 있었고

일회용 컵은 피곤에 찌들었던 저에게는 너무나도 당연한 소비였어요.

 

텀블러가 유행일 때 한 개쯤 선물로 받았지만

회사의 탕비실에 수도 시설이 없어

화장실에서 설거지하는 게 찝찝하다고 느꼈던 터라 찬장에 처박아 두기만 했었죠

 

하루에도 3~4번씩 버린 컵이 모두 재활용이 안된다는 걸 전혀 몰랐어요.

 

결혼을 하고

 

누군가에 미뤘던 재활용 분리수거를 해보게 되면서

 

나 한 사람이 살아가는데 얼만큼의 쓰레기를 생산하게 되는지

처음 인지 하게 되었어요.

 

플라스틱 대란을.. 코로나 19를.. 기후 변화를 몸소 느끼며

 

 

과연 내가 사랑하는 우리 아이들에게 미래가 있을까??

 

지구가 종말 하지 않더라도

우리에게 당연히 주어졌던 어제보다 나은 내일을 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작은 것부터 시작하였습니다.

 

처음은 너무나도 사랑하는 테이크아웃 잔을 일절 사용하지 않는 것이었어요.

텀블러를 이용해서 말이죠.

 

3년째 루나군은 집에서 내린 커피를 들고 출근을 하고

아이들은 놀이터에서 놀 때 직접 만든 레몬청과 탄산수 제조기로

놀이터에서 신나게 놀며 레모네이드를 먹고 있어요.

데이트의 날(요새는 못하지만ㅠㅜ)

영화를 볼 때도 레모네이드와 감자튀김, 팝콘을 집에서 튀겨서 가져간답니다.

 

이런 사소한 습관으로

많은 것이 바뀌지 않아요.

 

주변에 시장이 없는 터라 여전히 저는 마트에서 많은 쓰레기를 사 오며

엄마에 노력에도 아이들은 파는 음료수가 더 맛있어하고 사달라고 떼를 쓰곤 합니다.

 

 

하지만 엄마, 아빠가 작은 노력을 하는 걸

적어도 우리 아이들은 지켜본다는 걸 아니까요.

 

오늘도 저는 텀블러를 세척합니다^^

 


<관련포스팅>

ggommilu.tistory.com/13

 

[그림일기] "엄마 코로나는 왜 생긴거야?"

일주일 전 밤 아이들에게 동화책을 읽어주고 이제 밤잠을 청할 때 이불속에서 얼굴만 빼꼼 내민 쿠앙이가 질문했어요. "엄마 코로나는 어쩌다 생긴 거야?" 이 뜬금없는 질문에 당황한 점은 두 가

ggommilu.tistory.com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서기애 그림 너무 귀여워요~ㅎㅎ 제로웨이스트 저도 관심은 많은데, 아직은 많이 미숙해요. 앞으로 제로웨이스트 컨텐츠 기대할게요 >_< 구독 하고 갑니다 ㅎㅎ 2021.03.05 15:58 신고
  • 프로필사진 Milu~ 저 역시 초보자입니다.
    열심히 다음 포스팅 거리를 만들어야겠네요^^
    2021.03.09 15:05 신고
  • 프로필사진 이소른 특히 사무실에는 매일 밥 먹고 커피 먹는 사람들이 많아서 텀블러 쓰지 않으면 금방 쓰레기통이 플라스틱 컵으로 넘쳐나게 되더라구요...! 저도 텀블러 애용하고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동참했으면 좋겠어요!!! 2021.03.05 18:14 신고
  • 프로필사진 Milu~ 맞아요.. 간단하지만 실천이 어렵죠 2021.03.09 15:07 신고
댓글쓰기 폼